javascript file

아스트로엔-구글평점:-

, [신우주를 찾아서]br광활한 우주에서 펼쳐지는 수많은 종족들의 생존 경쟁. 최강의 세력을 자랑하던 애크론과 벨리코 두 종족의 이성을 잃은 천년 전쟁은 대부분의 우주를 폐허로 만들고,br겨우 살아남은 세 종족만이 새로운 우주를 찾아 떠나는데...brbr[에피소드 I : 천년전쟁]br천년에 가깝게 이어져 내려 온 전쟁은 이젠 시작된 의미도 그 본질도 퇴색이 되어버린 채로 무의미한 싸움과 비극을 반복하게 할 뿐이다. 수많은 종족들은 자신들이 가진 힘을 과시하기 위해서 타 종족을 공격 했고, 이기기 위해서 싸워나갔다. 수많은 종족들이 멸망하고, 강대해졌으며, 다시 멸망했다. br그리고 이제 만성이 되어버린 싸움은 지금 커다란 변환기를 맞이하게 된다.br우주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Bellico와 가장 격렬하게 대치하고 있는 Acron이 그들의 적을 단숨에 우주에서 증발시키기 위해서 사용해서는 안될 힘을 사용 한 것이었다. 'Hand of God’라고 이름 붙여진 그 무기는 Acron이 원하는 장소에 순식간에 거대한 블랙홀을 만들어 내는 무서운 무기였다. Acron은 천년간 그들이 Bellico에게 당해온 치욕을 단숨에 갚아 버리려는 듯이 Bellico의 영토를 무차별 공격했다. 갑자기 생겨나는 블랙홀의 막대한 힘에 Bellico는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하지만, Bellico는 그들이 지난 오랜 세월 동안 쌓아온 힘과 지식이 헛된 것이 아니라는걸 보여 주었다. Bellico는 Acron의 ‘Hand of God’와 대등한 힘을 가진 ‘Divine Punishment’로 보복을 단행했다.br우주의 운명이 한순간에 뒤바뀌는 순간이었다.brBellico의 ‘Divine Punishment’를 격추시키기 위해서 Acron은 ‘Hand of God’를 쏘았고 우주의 중심부에서 두 강력한 무기는 충돌했다. 거대한 빛이 생겨나고, 어둠이 일어나며, 공간이 뒤틀렸다. 우주의 틀이 깨어 지는 막대한 에너지가 발생하면서 폭발로부터 반경 수천 광년에 이르는 지역이 모조리 소멸해 버렸다. 하지만, 비극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폭발에서 일어난 강력한 빛의 파장이 전 우주로 퍼져 나갔다. 후에 파멸의 빛이라 이름 붙여진 이 빛이 닿은 행성은 그 엄청난 에너지를 그대로 받아들이면서 죽음의 별로 변해 버리게 되었다. 빛은 한도 끝도 없이 우주의 저편까지 뻗어 나갔으며 그 결과 풍부한 녹음을 자랑하던 수 억의 별들이 생명체가 살아 갈 수 없는 곳으로 변했다. 전쟁을 피해 우주의 외곽에서 근근히 살아가던 많은 종족들이 멸망했으며, 아직 문명을 꽃피우지도 못한 수만, 수억의 종들이 사라졌다. 우주의 모든 별들은 도저히 생명체가 살아 갈 수 없는 별들로 변해 버렸고, 그 곳에 살아 남게된 몇몇 종들은 살아남기 위한 대책을 강구해야 했다. br수천년간 이어져 내려오던 전쟁의 끝은 그렇게 났다. brbr[에피소드 II : 신우주]brBellico와 Acron의 휴전. 그들은 다시는 ‘Hand of God’와 ‘Divine Punishment’를 사용하지 않기로 맹약을 하고 전쟁을 끝낼 것을 선포했다. 하지만 이미 때는 늦어서 우주에 살아남은 종족은 그들을 포함해 겨우 수십 종에 불과했다. 파멸의 빛에 닿은 수많은 별들이 마치 수 십억년이란 시간을 한 순간에 지나쳐 보낸 듯이 노후하더니 우주의 한줌 먼지로 변해갔다. 이제 사실상 우주에 남은 건 가장 강한 세력을 가지고 있던 네 개의 종. Bellico, Acron, Shrewdo, Mechan뿐이었다. 하지만, 그들 역시 점점 멸망해가는 우주에서 오래 버티지 못할 것을 잘 알고 있었다. 모든 행성이 죽음의 별로 변했고, 모든 자원들이 사라졌으며 그나마 별 자체도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아 사 라져갔다. br별에서 별로 이주하며네 종은 근근히 생을 이어갈 뿐이었다br그러던 어느날 그들이 바라던 소식이 전해졌다. 새로운 우주 N-space의 발견. br이 놀라운 소식이 전해져 온 곳은 놀랍 게도 오래전 두 무기가 처음 충돌했던 우주의 중심부였다. 모든 것이 파괴되고 사라졌다고 생각한 그 곳에 놀랍게도 별들이 생겨나기 시작한 것이었다. 마치, 우주의 모든 별들의 힘을 빨아 들이며 단숨에 생겨나기라도 한 듯이 우주의 중심에선 자원이 넘치고 푸르름으로 가득찬 별들이 생겨났다. 하지만 그 양은 네 개의 종이 각기 나누기엔 너무나 부족한 양이었다. 수 많은 함대들이 우주의 중심을 향한 오랜 여행을 떠났다. 하지만 그 중에서 우주의 중심에 도달한 함대는 없었다. 서로간의 전투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함대로는 차원의 저편이라 할 만큼이나 멀리 위치한 우주의 중심부에 도달 할 수 없었다. br다른 종족을 견제하며 우주의 중심부에 도달할 방법이 필요해졌다. 전쟁의 방식이 달라진 것이다. 가장 확 실한 방법은 우주의 중심까지 이어진 별들을 정복하며, 확고한 세력으로 다른 종족들을 물리치고우주의 중심을 영구히 차지하는 것이었다. 네 종족의 최고 지도자들은 그들의 종족 내에서 가장 지혜롭고 용맹한 자들을 선택해 그들에게 자신들의 운명과 종족의 미래를 맡겼다. 수많은 지도자들이 별을 떠나 우주의 중심으로 향했다.br바야흐로 종족의 운명을 건 싸움이 시작된 것이다.
게볼루션 게임정보 > 아스트로엔

아스트로엔

아스트로엔 대표 아이콘 :: 게볼루션
80
CTU GAMES, INC.  [게임 보기]
게볼루션 -(1명) 구글 - 애플 80점 (42명)
홍보동영상  정보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구글플레이 정보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원스토어 링크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공식카페 링크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합니다.

게볼루션은 방대한 모바일앱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국가별 순위변동, 평점변동, 공식카페 상태를 확인하시기 위해서는
번거로우서더라도 로그인을 해주세요. 만족스러운 데이터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게볼루션은 간단한 정보만으로 간편하게 계정 생성이 가능하며
네이버 계정 혹은 페이스북 계정으로도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게볼루션 아이디로 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페이스북 아이디로 로그인

데이터를 불러오고 있습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게임 이미지
등록된 앱 이미지가 없습니다.
게임 특징
[신우주를 찾아서]
광활한 우주에서 펼쳐지는 수많은 종족들의 생존 경쟁. 최강의 세력을 자랑하던 애크론과 벨리코 두 종족의 이성을 잃은 천년 전쟁은 대부분의 우주를 폐허로 만들고,
겨우 살아남은 세 종족만이 새로운 우주를 찾아 떠나는데...

[에피소드 I : 천년전쟁]
천년에 가깝게 이어져 내려 온 전쟁은 이젠 시작된 의미도 그 본질도 퇴색이 되어버린 채로 무의미한 싸움과 비극을 반복하게 할 뿐이다. 수많은 종족들은 자신들이 가진 힘을 과시하기 위해서 타 종족을 공격 했고, 이기기 위해서 싸워나갔다. 수많은 종족들이 멸망하고, 강대해졌으며, 다시 멸망했다.
그리고 이제 만성이 되어버린 싸움은 지금 커다란 변환기를 맞이하게 된다.
우주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Bellico와 가장 격렬하게 대치하고 있는 Acron이 그들의 적을 단숨에 우주에서 증발시키기 위해서 사용해서는 안될 힘을 사용 한 것이었다. 'Hand of God’라고 이름 붙여진 그 무기는 Acron이 원하는 장소에 순식간에 거대한 블랙홀을 만들어 내는 무서운 무기였다. Acron은 천년간 그들이 Bellico에게 당해온 치욕을 단숨에 갚아 버리려는 듯이 Bellico의 영토를 무차별 공격했다. 갑자기 생겨나는 블랙홀의 막대한 힘에 Bellico는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하지만, Bellico는 그들이 지난 오랜 세월 동안 쌓아온 힘과 지식이 헛된 것이 아니라는걸 보여 주었다. Bellico는 Acron의 ‘Hand of God’와 대등한 힘을 가진 ‘Divine Punishment’로 보복을 단행했다.
우주의 운명이 한순간에 뒤바뀌는 순간이었다.
Bellico의 ‘Divine Punishment’를 격추시키기 위해서 Acron은 ‘Hand of God’를 쏘았고 우주의 중심부에서 두 강력한 무기는 충돌했다. 거대한 빛이 생겨나고, 어둠이 일어나며, 공간이 뒤틀렸다. 우주의 틀이 깨어 지는 막대한 에너지가 발생하면서 폭발로부터 반경 수천 광년에 이르는 지역이 모조리 소멸해 버렸다. 하지만, 비극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폭발에서 일어난 강력한 빛의 파장이 전 우주로 퍼져 나갔다. 후에 파멸의 빛이라 이름 붙여진 이 빛이 닿은 행성은 그 엄청난 에너지를 그대로 받아들이면서 죽음의 별로 변해 버리게 되었다. 빛은 한도 끝도 없이 우주의 저편까지 뻗어 나갔으며 그 결과 풍부한 녹음을 자랑하던 수 억의 별들이 생명체가 살아 갈 수 없는 곳으로 변했다. 전쟁을 피해 우주의 외곽에서 근근히 살아가던 많은 종족들이 멸망했으며, 아직 문명을 꽃피우지도 못한 수만, 수억의 종들이 사라졌다. 우주의 모든 별들은 도저히 생명체가 살아 갈 수 없는 별들로 변해 버렸고, 그 곳에 살아 남게된 몇몇 종들은 살아남기 위한 대책을 강구해야 했다.
수천년간 이어져 내려오던 전쟁의 끝은 그렇게 났다.

[에피소드 II : 신우주]
Bellico와 Acron의 휴전. 그들은 다시는 ‘Hand of God’와 ‘Divine Punishment’를 사용하지 않기로 맹약을 하고 전쟁을 끝낼 것을 선포했다. 하지만 이미 때는 늦어서 우주에 살아남은 종족은 그들을 포함해 겨우 수십 종에 불과했다. 파멸의 빛에 닿은 수많은 별들이 마치 수 십억년이란 시간을 한 순간에 지나쳐 보낸 듯이 노후하더니 우주의 한줌 먼지로 변해갔다. 이제 사실상 우주에 남은 건 가장 강한 세력을 가지고 있던 네 개의 종. Bellico, Acron, Shrewdo, Mechan뿐이었다. 하지만, 그들 역시 점점 멸망해가는 우주에서 오래 버티지 못할 것을 잘 알고 있었다. 모든 행성이 죽음의 별로 변했고, 모든 자원들이 사라졌으며 그나마 별 자체도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아 사 라져갔다.
별에서 별로 이주하며네 종은 근근히 생을 이어갈 뿐이었다
그러던 어느날 그들이 바라던 소식이 전해졌다. 새로운 우주 N-space의 발견.
이 놀라운 소식이 전해져 온 곳은 놀랍 게도 오래전 두 무기가 처음 충돌했던 우주의 중심부였다. 모든 것이 파괴되고 사라졌다고 생각한 그 곳에 놀랍게도 별들이 생겨나기 시작한 것이었다. 마치, 우주의 모든 별들의 힘을 빨아 들이며 단숨에 생겨나기라도 한 듯이 우주의 중심에선 자원이 넘치고 푸르름으로 가득찬 별들이 생겨났다. 하지만 그 양은 네 개의 종이 각기 나누기엔 너무나 부족한 양이었다. 수 많은 함대들이 우주의 중심을 향한 오랜 여행을 떠났다. 하지만 그 중에서 우주의 중심에 도달한 함대는 없었다. 서로간의 전투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함대로는 차원의 저편이라 할 만큼이나 멀리 위치한 우주의 중심부에 도달 할 수 없었다.
다른 종족을 견제하며 우주의 중심부에 도달할 방법이 필요해졌다. 전쟁의 방식이 달라진 것이다. 가장 확 실한 방법은 우주의 중심까지 이어진 별들을 정복하며, 확고한 세력으로 다른 종족들을 물리치고우주의 중심을 영구히 차지하는 것이었다. 네 종족의 최고 지도자들은 그들의 종족 내에서 가장 지혜롭고 용맹한 자들을 선택해 그들에게 자신들의 운명과 종족의 미래를 맡겼다. 수많은 지도자들이 별을 떠나 우주의 중심으로 향했다.
바야흐로 종족의 운명을 건 싸움이 시작된 것이다.
TOP

아스트로엔